브리츠(Britz) BR-1000A Cuve 사용기

첫 개인컴이자 조립컴을 맞출 때 산 스피커이다.

막귀인데다가 다른 부품들에 돈을 많이 썼기 때문에 소리만 나오면 돼라는 생각으로 무조건 싼 거를 찾아서 고른 것이다. 1 5000 원에 샀다.

소리가 찢어진다고 해야하나, 노이즈가 있다고 해야하나 여튼 지직거리는 잡음이 있었다. 이를 참지 못해 아주 오래는 못 쓰고 그냥 모니터 스피커를 썼다. 지금 생각해보면 스피커의 문제가 아니라 보드나 콘센트의 문제이지 않았을까 싶다.(접지가 안 되어 있는 콘센트를 쓰면 스피커에서 노이즈가 생길 수 있다고 얼마 전에 알았다.)

일반적인 평가로는 값어치보다는 좀 더 나은 음질을 들려준다고 한다. 내 기억으로는 글쎄...? 딱 돈값만큼만 하는 느낌이었던 것 같다. 이 가격에 어떻게 이런 소리가!라는 생각은 절대 안 들고 음 이런 소리이기에 이런 가격인가하고 납득하게 되는 그런 느낌. 평을 먼저 보고 사서 마음 속으로 기대치가 높아져 있었던 탓일까?

접지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한 것으로 추정한 지금 다시 들어서 확인하고 싶지만, 오래전에 집안 내에서 이리저리 굴러다니더니 지금은 어디로 달아났는지조차 모르겠다.

Loading Facebook Comments ...

Leave a Comment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