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은 컨텐츠를 싣고] 소개

나름대로 길다면 긴 시간동안 블로거 비스므리한 것을 그럭저럭 흉내내며 지냈다. 그러면서 블로그 자체의 면면을 어느 정도 알게 되었다.

내가 여기서 하고자 하는 것은 바로 메타블로깅이다. 블로깅에 대한 블로깅인 것이다. 블로거 비스므리한 것을 그럭저럭 흉내내며 겪은 어려움이나 알면 어쩌면 조금은 도움이 될 수도 있을지도 모르는 것들을 웹에 로그를 쓰듯이, 편하게 이야기 해보고자 한다.

Loading Facebook Comments ...

Leave a Comment

No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