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론 중독] 소개

비록 별 대단한 걸 써본 적은 없지만, 그동안 나름 블로거 비스므리한 것을 그럭저럭 흉내냈다. 그 시덥잖은 흉내도 마구잡이로 하다보니 언젠가부터 저절로 힘들고 어려워지기 시작했다. 이야기를 새로 쓰거나 고칠 때 쓸모없이 기운을 빼는 일을 곧잘 하고는 하였다. 더군다나 그러한 일을 되풀이하면서 이야기를 쓰는 게 지겨워지거나 재미없어지고는 했다.

한마디로, 생산성이 너무 낮았다. 이로 말미암아 무엇에 대해 쓰는가 뿐만 아니라 어떻게 쓰는가 또한 중요한 것임을 스스로 깨닫게 되었다. 알아보니, html과 css 등에 대해 제대로 배우고 익혀 쓰면 이 어려움을 덜어낼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html은 웹 문서의 처음이자 끝이다. 이러한 html에 대해 살펴보고, 쓰고자 하는 여러 글에 대하여 html을 어떻게 알맞게 쓰는가에 대해 생각하고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Loading Facebook Comments ...

Leave a Comment

No Trackbacks.